어떤 택시기사가
흑인 손님 두 명을 태우고 가다가 신호등 
앞에서 차를 세웠다.  

그때 옆 차선에
동료 택시기사가 차를 멈추더니 
창문을 내리고 물었다.  

“손님 많이 받았어?”           

“아니,
지금 연탄 두 장 태운 게
첨이야!”


얼마 후…… 
택시가 목적지에 도착했다.  

흑인 손님이 내리면서
주머니를 뒤적거리더니 
천원을 내밀었다.  

택시 기사는 어이가 없었다.  
그래서 신경질적으로 말했다.  

“만 원,
텐다우전드 원!”


그러자 
흑인 손님이 한국말로 또박또박 
대꾸했다. 
.
.
.
.
.
.
.
.
.
.


“연탄 두장 값 맞잖아요 !”   

스티커 이미지
스티커 이미지

 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